콘텐츠로 건너뛰기

아띠펜션 숙박후기 경주펜션 불국사근처

  • by

 

“우리 춘삼이 한 살이 되고, 그동안 키우느라 서로 고생했다는 뜻으로 1박2일 여행을 결정했어요.아직 아이가 어려서 멀리 가지 못하고 역사의 마을로 여행을 떠났는데, 이번에 고장난 경주 펜션은 너무 멋져서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경상북도 경주시 시동로 86-57

불국사 근처에 있는 경주 아티펜션입니다.
예약한 순간부터 방문하는 당일까지 사장님이 친절하게 대해주셨습니다.

혹시나 길을 잘못 들까봐 네비게이션을 어떻게 찍어와야 하는지까지 세세하게 알려주시는 모습에 기분 좋게 방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가 있어서 경주 펜션을 선택할 때 룸선택이 어려워졌거든요. 이번에 간 것은 복층인데 꽤 넓은 편이어서 걷고 싶어 하는 아이에게 딱이었습니다.

소박하고 친근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밝은 노란색이 포인트인 옐로우 2번 방입니다.
애들은 이런 원색이 좋다고 하잖아요. 실제로 춘삼이는 밝은 색깔 덕분인지, 여행을 왔다는 사실인지 자기 전까지 너무 즐거웠어요.

식탁 위에 펜션 이용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입실은 오후 3시, 퇴실은 오전 11시라고 합니다.
숯불도 미리 요청하시면 준비해 주실 텐데, 오후 7시까지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저희 가족도 오후 6시 30분에 부탁을 했거든요. 숯불은 2인 1만원입니다.
주변에 마트가 없기 때문에 숙소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준비해서 오면 될 것 같아서 메일로 다시 연락을 줬어요. 게다가 주변 맛집 리스트까지 +_+ 센스와 배려가 만족스러워요.

덕분에 저희가 방문한 이날은 비가 많이 내렸지만 다시는 움직이지 않고 경주 아티펜션으로 들어가는 길에 준비를 잘해서 도착했습니다.

주부가 되어 아이가 생기기 때문에 숙소 내부를 조금 세세하게 둘러보게 됩니다.
주방 구역에 물때조차 없도록 깨끗하게 관리했습니다.
그릇도 주방기구도 가전도 필요한 것은 모두 갖추고 있었습니다.
정말 음식만 가져가면 돼요.

게다가 소주 그릇이나 식기도 일회용인 것이 갖추어져 있어서, 사용하기 쉽게 사용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화장실도 바닥과 변기, 세면대가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샴푸, 린스, 바디샴푸, 치약, 비누까지 갖추어져 있기 때문에 칫솔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심지어 샤워 타월도 준비해주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춘삼이도 저도 가볍게 샤워하고 나가는 것도 좋았습니다.

물이 정말 잘 나오네요. 가끔 여행을 가서 숙박하고 있으면, 물을 일정 시간 동안만 사용하거나, 제대로 나오지 않으면 답답합니다.
아이와 함께 갔다가 이 부분 민감하게 반응하게 됐어요. 그런 면에서 진짜 신랑이랑 저, 아무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우리가족이 이번에 묵었던 경주 펜션은 두말없이 만족스러웠어요. 사장님 애정을 가지고 관리하는 것 같아서 저희도 쓰면서 신중하게 하지만 편하게 이용할 수 있었어요.

넓은 거실에 놓여 있는 곰 인형도 많고, 집에서 가져온 토끼 인형도 있다니 아이의 기분이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걷는 아들에게 휴식을 주고 잠시 안고 옷을 갈아입혀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튼튼한 계단으로 복층을 오릅니다.
난간도 있어서 크게 위험하지는 않았어요.

춘삼이는 부모님이 안고 올라갔어요.

내가 홈페이지를 한 번 봐볼게 그런데 경주 아티펜션 노란색 침대가 떨어져 있더라고요. 그래서 아이를 침대 사이에 가두어 재우려고 했는데요. 사장님이 센스를 발휘하시더라고요. 돌아오시라고 예약 당시에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이렇게 침대를 달아드렸습니다.
덕분에 아이와 헤어지지 않고, 부모님과 함께 편히 잘 수 있었습니다.

집에 아빠 아빠 침대나 본인 침대에서도 이렇게 즐겁게 움직일 아들이 아닌데 정말 다이내믹하죠?

신랑과 저도 아이 모습을 보면서 고민했는데 여행 오길 잘했다고 했어요.지금은 집뿐 아니라 야외로 나가 새로운 것을 배워야 할 시기인데 가둬 두기만 하면 무척 답답했을 거예요.

새로운 공간에 오면 낯을 가리기도 했지만 부모님이 계시고 애착인형도 함께 계셔서 그런지 아들이 너무 행복해 보였습니다.

배꼽이 있지만 층고도 높고 또 창문도 크게 있고 채광도 좋습니다.
다음날 아침 경주 펜션의 채광에 반해 떠나고 싶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사장님이 사전에 알려주신 그래서 숙소로 돌아갈 때 사온 저녁과 다음날 아침.춘삼이도 유아식을 먹어서, 이날은 부모님과 구운 소고기나 돼지고기를 함께 먹기로 했어요.

숯불 예약도 해놨는데 이렇게 준비해주시는데 이날 비가 와서 조금 쌀쌀하더라고요. 숙소도 도착시간에 맞춰 보일러로 데우고 있었는데 숯불을 준비하면서 무릎 담요를 충분히 해놓고 불을 붙여주었어요.

천연야자탄이라 인체에 유해한 제품을 사용하다 보면 확실히 재가 없어 맛있게 고기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철판도 어떤 고기를 사가지고 있을지 모르니까 두 가지로 대비를 해 주신 거예요. 쇠고기용과 돼지고기용으로 사용.

딱 두 종류를 다 산 저희인데 소고기용 석쇠를 이용해서 고기를 다 구운 거예요. 사장님이 돼지 목살은 소고기용 철판에 구워 먹으면 된다고 말해주셨어요.

아이가 생기고 나서는 캠핑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거의 2년 만에 숯불에 고기를 구워 먹는 자리였어요. 신랑도 저도 신이 나서 불기운이 좋을 때는 소를 구워 먹었습니다.

숙소 바로 앞에 이 바비큐 테라스가 있을 거예요.개별 공간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눈을 의식할 필요 없이 추운 날씨에 비바람을 맞지 않도록 준비되어 있어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확실히 연기도 별로 나지 않는다 그래서 아이들과 함께 저녁으로 고기를 구워 먹어도 쾌적하게 먹을 수 있는 레이스 펜션이었습니다.
혹시 기름이 튀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무색할 만큼 춘삼이도 우리 부부도 맛있게 저녁식사를 끝냈어요. 다 먹고 나서 사장님한테 연락하면 숯을 빼러 오셨어요 그래서 다 먹고 깔끔하게 뒷정리를 하고 연락드렸어요.

다음날 아침 일어나니, 언제 그렇게 비가 내렸는지와 같은 맑은 날씨를 타고났습니다.
춘삼이도 우리 부부도 낯선 곳에서 잘 잘 잘까 했는데 따뜻하게 우리집처럼 정말 잘 자고 불국사로 꽃구경을 갔습니다.
침구 속에서도 매끈한 향기가 느껴져 신랑이 여러 번 이번에 묵었던 경주 펜션은 좋았다고 했습니다.

비도 오고 아직 여름 성수기가 아니라서 그 넓은 수영장을 이용할 수는 없었지만 더운 날 다시 와서 춘삼이와 수영장에서 여름을 즐기고 싶었어요.

먼지 하나, 머리카락 하나, 더러움은 찾아볼 수 없었던 경주 아티펜션. 사장님도 정말 친절하시니 혹시 경주여행을 계획하시는 분이라면 저희 가족이 다녀오신 이 펜션도 참고하시면 어떨까요?

N 예약 리뷰 150·★4·9·불국사 인근 레이크뷰 힐링 플레이스 stor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