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오징어볶음 여전히 맛난데? .

>

​​오늘은 백종원 오징어볶음 레시피입니다요즘 입맛이 조금 없어져서인지식사 때 마다 뭘 먹어야할지 고민인데티비에서 나오는걸 보니 침이 고여서바로, 사다가 만들어 먹은 메뉴랍니다근데 요즘 저만 입 맛이 없는건가요?입맛이 없어도 그냥 없는게 아니라밥 종류가 그렇게 먹기 싫어지더라구요면이나 치킨 같은 몸에 별로 안좋은 것만자꾸 땡겨서 거의 그런걸로 연명을 하고 있다가오랜만에 밥 비벼서 한그릇 뚝딱 비웠네요사실, 제가 요리를 자주 올리긴 하지만비비서 먹는 메뉴라던지 입에 좀 잘 맞는건그래도 밥 한그릇 뚝딱 비우긴 하는데대부분은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뒀다가신랑 꺼내주거나 깜빡하고 그대로 둬서버려지는 참사도 가끔 생긴답니다 ^^;;​​

>

>

​​그래서 가능하면 한그릇 음식을 선호하는데오늘 메뉴도 둘이서 한끼에 넉넉하게비벼 먹을 수 있었으니 한그릇 음식인 셈이겠죠 ㅎㅎ왜이렇게 비비는걸 좋아하다 싶었더니친정 부모님이 나물을 워낙 좋아하셔서비빔밥을 엄청 자주 먹었던 것 같아요그 때는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그냥 먹긴했지만그게 습관이 돼서인지 지금도 비비는게 좋은가 봐요신랑은 비비는걸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결혼하고 나서 평생 비빈것 보다더 많이 비비지 않았을까 싶네요 ㅋㅋ​​

​​요즘엔 가능하면 영상을 찍으려고 하는데매번 느끼는거지만 진짜 많은 정성이 필요한 듯거의 매일 찍으시는 분들은 진짜 대단하세요 ㅠㅠ저는 한 번 찍고 나면 완전 진이 다 빠지는 ㅋㅋ​

>

​​백쉐프님은 볶는 중간에 물을 넣는데저는 물기가 있는게 싫어서 넣지 않았어요대신, 물을 넣지 않으면 간이 짤 수 있기 때문에원래 레시피 보다 간장을 2큰술 정도 뺐으니물을 넣으실 분은 간장을 더 넣으시면 된답니다물 넣는 과정은 제가 설명하면서 넣을게요

– 백종원 오징어볶음 재료 -밥숟가락 계량​오징어 2마리양파 1개 (작은 것)당근 3cm대파 1뿌리양배추 100g​고추장 1큰술고춧가루 3큰술진간장 3큰술다진마늘 1큰술설탕 1.5큰술

>

​​대파 반뿌리는 파기름을 내기 위해잘게 썰어서 준비 했어요백쉐프님의 볶음요리에는 파를 볶아서파기름 내는 과정이 많이 들어가더라구요이렇게 볶아서 만들면 풍미가 좋아지는 듯​​

>

​​나머지 반뿌리는 어슷썰기를 해주었구요텃밭의 파가 좀 작은 편이라1뿌리 했는데 양이 조금 적은 듯 했어요​​

>

​​양배추는 먹기 좋게 썰어주시구요근데 양배추 요리할 때 씻으시나요?그냥 썰어서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던데저는 그냥 썰어서 채반에 헹군답니다​​

>

​​양파와 당근도 썰어주시구요당근은 제가 싫어하는 식재료지만요즘은 편식 안하려고 노력중이에요 ㅎㅎ​​

>

​​이렇게 채소 손질은 끝이 났구요​​

>

>

​​오징어는 깨끗하게 손질한 다음한 입크기로 썰어주었어요크기가 조금 작아서 그런지야들야들하니 정말 맛나더라구요다리 길이가 손가락 정도 밖에 안되던데자그마하니까 엄청 귀여운거 있죠 ㅋㅋ​​

>

​​양념재료는 미리 섞어서 양념장을 만들었어요이 때, 설탕은 반큰술만 넣어주었는데요1큰술은 볶는 과정에 넣을꺼니까 빼두면 된답니다​​

>

​​팬에 기름을 두른 뒤 잘게 썬 파를 넣고노릇하게 볶아서 파기름을 낸 다음오징어를 넣어서 30초 정도 볶아주세요​​

>

​​그리고 설탕 1큰술을 넣어서 볶아줍니다양념장을 넣기 전에 설탕을 넣어주면양념이 더 잘밴다고 하더라구요닭볶음탕 만들 때도 삶을 때 설탕을 넣는데그거랑 같은 원리라고 할 수 있겠네요언제나 믿고 따라하는 백쉐프님 레시피 ㅎㅎ​​

>

​​그 다음, 양념장을 넣어서 볶아주면 되는데요넣고 볶는 사진을 또 깜빡했네요 ㅋㅋ하아..언제쯤 적응이 될런지;​​

>

​​양념이 잘 섞이면 양배추와 양파, 당근 추가!이렇게 넣어서 어느정도 볶다가물을 지금 50미리 정도 넣어주시면 돼요물을 넣으실꺼면 간장을 1~2큰술 추가하시구요저는 물 없이 매트하게 볶아낼거라생략하고 볶았답니다​

>

​​불은 중강불을 유지하면서 볶아주세요너무 센불로 하면 타버리거든요저는 두루치기 처럼 한번에 버무려서볶아먹는 스타일도 참 좋아하는데그 때는 양념을 따로 넣을 필요가 없으니빨리 볶을 수 있기 때문에 센불에서후다닥 볶아내면 되거든요다 볶아졌으면 어슷썰기 해둔 파를 넣어서마무리를 해주면 된답니다​​

>

​​불을 끈 뒤 통깨를 솔솔 뿌려주면 끝이에요​​

>

​​백종원 오징어볶음 완성입니다!평소엔 이 레시피에 고추장을 좀 더 추가해서더 진득한 스타일로도 즐기는데이번엔 그대로 만들었더니 더 깔끔한 느낌이네요물기가 별로 없어보이지만 적당히 있어서밥 비벼먹기에 안성맞춤이었어요둘이서 먹기엔 조금 많은 양인 것 같고세명이 먹기엔 살짝 부족할 것 같은?암튼 애매한 양이라 그냥 둘이서 배부르게한 끼에 다 끝내버렸네요 ㅎㅎ​​

>

​​채소를 듬뿍 넣어서 그런지아삭거리는 식감이랑 쫄깃한 식감이정말 잘 어우러지더라구요​​

>

​​좀 작은 찡어로 만들어서 그런지평소보다 더 부드러운 식감이라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

​​청양고추를 넣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고춧가루가 얼마나 매운지 속이 얼얼~엄­마가 시골에서 매운고춧가루를 잔뜩 받아오셨는데부모님은 매운 음식을 못드시기 때문에그게 전부 저한테로 오게 되었다는 ㅋㅋ동생네도 매운걸 못먹거든요지난번에도 한가득 주셨었는데다 먹고 받으러 갔다가 산더미만큼 받아옴​​

>

​​매운거 좋아하시는 분들은청양고추도 추가해서 드셔보세요저는 갠적으로 이런건 좀 매워야 제맛인 듯​​

>

​​한젓가락 집어서 밥에 곁들여도 맛나고밥에 듬뿍 떠넣고 참기름 좀 둘러서슥삭 비벼먹으면 더더 맛난데 말입니다이렇게 비벼서 김에 싸먹으니까볶음밥 먹는 기분도 들더라구요 ㅎㅎ왜때문인지 이유는 모르겠지만볶음밥에 김도 들어가서 그런 것 같아요​​

>

​​백종원 오징어볶음 레시피는언제 먹어도 정말 맛난 듯 해요이렇게 한 끼 든든하고 맛있게 해결했는데당장, 오늘 저녁은 또 뭘 먹어야 할지지금부터 고민 해봐야겠네요 ^^;​​

​​지금 몇달째 머리를 못했더니거의 폐인 수준이 되어버린 것 같아요 ㅋㅋ다른걸 전혀 못하고 기르기만 하니까무슨 귀신 마냥 치렁치렁 한데다가뿌리가 길어나와서 염색을 해야하는데하지를 못하니 곧 투톤이 될 듯 ㅠㅠ미용실 가면 마스크를 하기가 힘드니까아무리 고민 해봐도 그냥 참아야 할 듯;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