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식 농어 소금구이( Branzinoal sale)

 건강합니까?    

오늘 요리는 호화로운 레스토랑에서 나올 것 같은 비주얼과 퍼포먼스 좋은 음식입니다.항상 그렇듯이 대단한건 아니지만 결과는 꽤 나름대로의 노력에 비해 만족도가 높은 요리를 소개하려고 생각하고

아마 영화나 TV에서 보셨을 거예요.소금 무덤에 넣고 구운 생선을 먹기 전에 망치로 딱딱한 소금 덩어리 제대로 자비 없이 깨 먹는 그거.이게 딱 보니까 으어어어어어어어!!!! 사실 세상 쉽고 간단해서 손님 초대 음식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전부터 한번 포즈를 취하려고 했는데 알다시피… (나의 특히 나태함)

메인 생선요리와 사이드에서 함께 내는 구운 야채까지 한번에!준비부터 완성까지 1시간이면 끝!요즘 같은 봉쇄령으로 세 끼를 먹는 지루한 요리지옥의 한 줄기 빛과 같은 메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운 야채는 전에 올린 적이 있는데, 찾아보지 않았다면 기회를 보아 대수롭지 않은 과정이라도 올리도록 합시다.오늘은 생선구이 뿐이에요!

재료도 간단하기 짝이 없습니다

Branzino al sale

농어 600g 한마리 기준 계란 흰자 1개 분량(또는 와인이나 레몬즙으로 대체가능) 굵은소금 1kg —————————————————— 여기까지가 기본재료입니다.마늘, 레몬즙, 레몬제스트 외 각종 향신료는(패널, 딜, 로즈마리, 파슬리, 타임, 세이지 등) 옵션입니다.생선도 도미 농어 광어 연어 등 마음대로 쓰시면 됩니다

말씀드린 대로, 물고기는 어떤 물고기와도 관계 없지만 내장만을 제거한 상태가 이상적입니다.이 말 뭐지? 비늘 벗길 필요 없어! , 껍질 벗길 필요 없음! , 지느러미 제거 불필요!

좋습니다 특히 뱃지느러미는 절대 풀지 마시고 붙여놓으세요.

이렇게 나태한 자에게 관대한 메뉴가 또 있을까. ㅋ

일단, 어수선한 배경은 무시하세요!(제가 오븐을 한번 틀면 이것저것 같이 대충 만들려구요)

달걀 흰자에는 거품이 일게 하세요.

세게 머랭을 쳐도 좋아 의사, 저처럼 그렇게 타협해도 여럿은 문제없습니다.”계란 값이 얼마나 비싼가! 하시면 와인(소주)이나 레몬즙으로 바꿔주세요.

저는 달걀이 조금 작았기 때문에 1개 분의 흰자에 레몬 즙을 조금 더해 주었습니다.

소금에 달걀 흰자를 섞어서 소금 생땅을 만들어요사정이나 열정을 허락하시는 분은 소금맛 반죽에 레몬제스트+향신채를 썰어서 넣어도 좋습니다.그런 간발의 차이가 만족도를 좌우하기도 하니까요.

저요? 저는 세상 만사가 귀찮은 록다운 삼시세끼 속이라 편법으로 하고 있습니다

대충 이런 식으로요 ㅋ 신선한 레몬은 쿠키 만들기에 다 써버리고 시들시들해진 거 껍질을 까서 썼어요 ㅋ

‘굵은 소금 말고 가는 소금도 될까요?’ ‘그러면 네!’ 좋습니다.하지만 고운 소금을 사용하시는 경우는 흰자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합니다.소금이 잘 녹지 않고 나중에 떼어낼 때도 훨씬 편해요.비교적 굵은 소금보다 가는 소금이 생선의 살에 붙어 신경이 쓰인다는 것을 기억해 두십시오.

“물고기가 눕는(?) 자리에 소금 반죽을 깐 뒤 물기 제거한 물고기를 재웁니다.쓰다 보니까~ 뭔가 좀 그런데요 일단 눕히고 봅시다

다른 건 몰라도 생선 껍질의 물기는 제거하세요. 비늘이나 껍질이 어느 정도 소금에서 소금기를 막아주는데 껍질 자체의 물기가 줄줄 흐르는 상태라면 소금이 굳기 전에 녹을 수도 있으니까요.

생선 뱃속에 최대한 준비한 향신료를 넣습니다개인적으로는 생선요리에는 회향초, 딜이 들어간 것을 좋아하지만 없으면 마늘과 레몬 정도면 충분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생선 머리부터 산등성이까지 짠맛 잘 덮고 토닥토닥 해요

여기서 한 가지 팁!

배 쪽에 있는 지느러미가 있지 않습니까? 어? 위에서 놓지 말라고 했어!!!소금 반죽을 덮지 않고 바깥쪽으로 살짝 빼주는 게 오늘의 가장 중요한 팁이네요

왜?

소금으로 덮여 물고기는 익었는지 알 수 없는 거죠, 그럴 때 조기가 나와 있는 생선 지느러미를 살짝 잡아당기는 거죠.와글와글하고 빠지지 않으면 더 끓여서 푹푹 빠지면 구워진 것입니다.하찮지만 꽤 중요한 팁이래요.

600g 생선의 기준으로 200℃ 예열된 오븐에서 28분 정도 굽습니다.

(덧붙여서, 600g의 생선 중량을 기준으로 100g당 ± 2분 정도를 조절하면 대략적인 시간이 나올 것입니다)

오븐에서 꺼내는 타이미 갑자기 손이 바빠져서 몇 분 늦으면 소금이 좀 탔는데 여럿이한테는 지장이 없어요.

알맹이는 탄탄합니다.

참고로 다른 날 먹은 소금은 너무 ‘탄’ 소금구이예요.

이렇게 단단하고 깔끔하게 구워진 생선은 자비 없이 소금 무덤을 두드려 깨뜨리고 껍질을 바삭바삭 벗긴 뒤 살만 걸쭉하게 꺼내 먹으면 끝!

소금반죽 속에서 찌듯 구운 것이라 육즙은 그대로 살아있고 뱃속에 채운 향신채 덕분에 비리지 않고 은은하게, 양념된 생선의 살은 촉촉하고 부드럽습니다.기름 한 방울 없이도 생선 자체의 기름으로 윤기가 흐르는 생선살은 노동에 비해 초고효율 건강식이 됩니다.

사실 회는 좋아하지만 익힌 생선은 맛은 떠나서 집에서 생선 비린내가 나니까 안 즐기거든요하지만 이렇게 구운 것은 생선 냄새가 훨씬 덜 나고 맛도 비리지 않아 담백해서 좋아요.그리고 과정이 간단해서 더 좋아합니다. 그래서 굴돌 씨는 어렸을 때 자주 만들어 먹였습니다. 한 방에 아이와 어른들의 식사가 한 방에 준비되어 있습니다.하하하)

밥하기 너무 귀찮아서 매일 거기서 어떤 메뉴만 만들기 지루하신 분들은 오랜만에 기분전환 겸 한번 드셔보시길 권합니다.재료도 과정도 너무 허무하고 쉬워서 안 하면 손해예요! 후후후
이제 뒤쪽에 보이는 이탈리아식 레몬 비스킷을 얹어보겠습니다. 우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