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용 방법, 목욕 방법, 피지오겔 A.I 로션 등 [영국 육아] 아기 아토피 관리 총정리 1: 스테로이드

  • by

 

루나 5.5개월

루나의 피부질환(이후 임의로 아토피라고 칭한다.
실은 아토피 진단을 받은 것은 아니다)가 이유식을 시작한 지 약 2주 후부터 시작됐다.
보통 아토피 아기들은 높은 비율로 음식 알레르기가 있기 때문에 이유식을 늦게 시작하는 게 보통이지만 루나는 그 전까지 아토피 증상이 전혀 없다가 5개월 만에 이유식을 시작했다가 중단한 뒤 음식 알레르기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 뒤 다시 시작했다.

그리고 8개월을 열흘 앞둔 지금 루나의 피부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
아토피라는 것은 난치병이므로, 이 호전은 일시적인 것일지도 모른다.
루나의 피부 상태가 완전히 나은 후에 (결과가 나온 뒤에) 이 글을 작성하려고 했는데, 지금 하는 일이 너무 많아서 잊어버릴까봐 작성해 보기로 한다.

나는 또 이렇게 루나 덕분에 한 분야를 공부하고 이해해 간다.
www.

카드를 포함해 출처를 괄호로 적는다.
출처가 카였다고 해도 출처가 불분명하다기보다는 더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했고 믿을 수 있는지 시험해 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시행했다.
한의사로 아토피 딸을 키우는 우리 누나의 조언을 많이 구했지만 출소에는 우리 누나로 표시해 준다.
아토피아토피란 원래 그 원인을 알기 어려운 것 그리스어에서 어원인 아토피(Atopi)는 ‘Out of Place’, ‘Strange Disease’라는 뜻으로 병의 원인을 알 수 없고, 한 살 이내의 아기에게서 주로 발병하며, 7세 이전에 대부분 사라진다(영국의료보험 NHS). 한국에서는 아기가 땅에 발을 디디기 시작하면 곧 1세 정도면 좋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즉, 1세 이전에 발병하고 1세가 지나면 좋아지는 아기가 많다는 것이다.

가끔 임신 중의 인스턴트를 과식해서일까, 모유 수유 때문일까? 분유를 수유해서 그런가? 자책하는 엄마가 있지만 그보다 유전 가능성이 높고(우리 언니), 부모 중 한쪽이 알레르기 비염, 영국 헤이피버, 가짜 금속 알레르기, 아토피 천식 등이 있으면 아기가 아토피나 천식을 갖고 태어날 확률이 50%, 부모 양쪽이 있다면 아기가 아토피나 천식 등을 갖고 태어날 확률이 75%다(우리 언니, 서울아산병원).

온도와 습도 조절

아토피 어린이들은 덥고 땀이 나면 가려움증이 더 심해지므로 시원한 온도와 건조하지 않도록 5060%의 습도 조절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온도를 20-21도 정도로 맞추는 것 같지만 영국에서는 너무 집안 온도 자체가 한국에 비해 낮아 아기에게 좋은 온도는 16-20도라며 영국 의료보험도 18도를 권하고 있다(영국의료보험 NHS).

가습기를 살까 고민 중이었는데 스티븐이 “항상 비오는 영국에서 습도를 고민하지 않아도 되잖아”라고 중얼거려서 그것과 다르다고 불평하면서 가습기를 사기 전에 습도계를 샀는데 이런! 우리 집의 온습도가 아토피인 아기에게는 매우 완벽한 환경이었다.
ㅎㅎㅎ

우리 집 2월에 왔다.
습도면역력 증진을 위한 유산균 한의학에서는 아토피의 원인을 인체 내부의 면역 불균형으로 본다(우리 누나 외). 아토피가 생긴 것 같다고 했을 때 누나는 유산균을 먹어 장내 유익균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의 양의원에서도 아토피를 앓는 아이들에게 유산균을 처방하고 있다.
나는 이전부터 루나에게 유산균을 먹이고 있었지만, 루나가 1일 1-2의 똥을 잘 먹이고 있어 유산균을 먹이지 않을 뻔 했다.
저는 이후 집에 있던 유산균을 끝내고 이후 유명하다는 유산균을 바꿔 먹이는데, 그 이유는 다양한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들었기 때문이다(가타). 하지만 유산균은 아토피에 큰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보조요법 정도로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인천신문).

나는 3 종류 먹여 본 적이 있지만, 현재는 OptiBac을 먹이는 중!응아 효과가 제일 좋았던 것은 Proven였지만, 패키지가 위생적이지 않다.
스테로이드 사용 vs 미사용 스테로이드는 피부가 얇아지고 피부에 착색된다는 부작용 때문에 사용을 꺼리기도 하고 나도 많이 꺼렸지만 영국에서는 실제로 스테로이드로 얻을 수 있는 치료 효과가 부작용에 비해 훨씬 크기 때문에 사용을 권한다.
피부 착색과 피부가 옅어지는 부작용은 아토피를 위해 약한 스테로이드를 잠시 쓰는 것으로 피부가 얇아지는 것은 아니며 피부 착색도 오히려 아토피 증상 때문이지 스테로이드 때문이 아니라는 것. 아토피에 의한 피부 착색은 시간이 지나면서 아기가 커짐에 따라 사라진다고 한다.

어떤 스테로이드?

영국에서는 거의! Hydrocortisone으로 시판되고 있는 스테로이드 중 가장 안전한 7등급 스테로이드만 사용한다.
한국에서 흔히 사용하는 락티케어와 같은 성분이다.

스테로이드 사용방법 : Get control Keep Control 요법 피부가 깨끗해질 때까지 2주 동안 1일 1-2회 사용한다.
그 후에는 눈으로 보기에는 좋아져도 피부 속에서는 아직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일주일에 2번 연속으로 바르고 5일 쉰다.
아기의 피부가 다시 심해지면 매일 바르는 첫 단계로 돌아간다.
(옥스퍼드대 병원 외). 부산성모병원에 입원했던 여성들의 블로그를 살펴보니, 몹쓸 아기들은 일주일에 연속 4일 바르고 3일 쉬고, 조금 나아지면 연속 3일 바르고 4일 쉬면서 이렇게 줄이는 것 같았다.

입에 세균이 많아 아기를 후후 날려버리는 행위 금지! 기본적인 것이지만 연고나 보습제를 바르기 전에는 항상 손을 씻는다.

스테로이드 사용량

출처: 영국 의료보험을 얇게 펴 바른다.
보통 손가락 하나로 짰을 때 어른 손바닥을 모두 쥘 수 있는 양이다.

스테로이드 언제야?어떻게? 부산성모병원 후기를 보면 목욕 후 즉시 환부에 바르고 보습제를 10분 이내에 바르라고 한다.
영국 의료보험은 보습제를 바른 뒤 30분 후에 스테로이드를 바르라고 한다(영국의료보험 NHS). 스테로이드를 먼저 바르든 모이스처라이저를 먼저 바르든 상관없지만 텀이 30분을 줘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영국 내셔널 에그즈마 소사이어티). 스테로이드를 바른 뒤 그 위에 바로 로션을 바르면 환부가 아니라 부위에 스테로이드가 퍼져 흡수되는 시간을 준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결과 스테로이드를 바른 뒤 보습제를 바를 때(또는 그 반대로 바를 때), 시간 간격은 10분에서 30분까지 전문가에 따라 다르지만 목욕 후 보습제를 먼저 바른다면 충분한 시간이 지난 뒤 스테로이드를 도포하면 될 것 같다.
스테스테로이드 외 항생제 사용 vs 미사용 한국한국에서 아토피 때문에 입원을 하면 항생제 연고를 같이 바를 것 같다.
나도 루나에게 항생제를 써야 하는지 확인하고 심하지 않은 피부발진에는 항생제가 필요 없고 스테로이드와 보습제로도 충분하다는 연구결과를 확인했다.
(카디프대). 입원할 정도로 심한 아토피 아기는 의사의 처방에 따르면 되지만 심하지 않은 아기는 항생제까지는 필요 없을 것 같다.
목욕목욕을 매일 한다 vs 최대한 하지 않는다 건조한 아토피 아기가 목욕을 자주 하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최대한 하지 않는 것이 좋은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지만 나는 목욕을 매일 하는 것에 따르고 있다.
부산성모병원 후기에 따르면 병균이 아토피 부위에 침투하지 않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몸을 깨끗이 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은 일리가 있는 것 같다.

아토피 어린이들이 사용하기 편한 Soapfree 제품으로 510분 정도, 32도 정도의 온도의 뜨거운 물로 둥근 물을 사용한 뒤 3분 이내에 보습을 해주는 것이 좋다(BBC영국 내셔널 에그즈마 소사이어티). 한국에서는 의사에 따라 15분 정도, 또는 15분 이상 목욕하라는 사람도 있다(맘스홀릭 카페). 나는 루나가 땀도 많이 흘려 이유식을 먹인 뒤 바로 씻기 때문에 하루 2회 10분 정도 목욕을 하고 있다.
더 오래 보내고 싶어도 루나는 여러 차례 탈출한 지 10분 만에 만족한다.
버스용품은 어떤 거야?

오토 가루를 푼 물

한국에는 영국보다 더 다양한 아토피 제품들이 있는 것 같은데 여기서 아직 만족할 만한 버스용품을 찾지 못했다.

이렇게 오토 가루를 2.99파운드에 판다.

그래서 가려움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귀리 가루를 구입해 물에 풀어 아토피에 좋다는 코코넛 오일 베이스의 순한 아기 목욕 제품 kokoso로 손바닥으로 문질러 거품을 내 음식이 묻은 아토피 부위에 살짝 올려놓듯 닦아주고 있다.
코코소 제품은 루나가 어릴 때부터 사용하던 코코넛오일 제품과 같은 회사 제품으로 이 배스 제품은 아토피 치료에 결정적인 도움이 되진 않지만 아토피를 악화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어 구입했다.

욕조 관리

욕조에서도 세균이 옮겨질 수 있기 때문에 욕조도 깨끗해야 한다는 것. 영국에서는 아기용 욕조 클리너를 찾을 수 없어 아토피 발발 전 목욕용으로 사둔 피부 친화적 성분의 독일 닥터 브로너스의 물비누를 욕조 닦는데 사용하는 중이다.

보습제는 어떤 거야?아기아기에 맞는 것을 찾는 것이 중요

가장 처음 처방된 영국 국민 아토피 보습제 Oilatum. 피지오겔 같은 명품 브랜드로 파라핀이 주성분이다.
영국 병원에서 처방받은 수많은 제품을 시험해 봤지만 모두 좋지 않았다.

한국에서 많이 쓰는 피지오겔을 독일 아마존에서 직구해 사용했을 때 즉시 효과를 얻어 현재 피지오겔의 AI 로션으로 자리 잡았다.
당장의 효과는 아토피 환부는 물론이고 루나의 손발이 푸석푸석했지만 다른 로션을 사용하면 겉으로만 느껴졌지만 피지오겔을 바르자 다시 수분을 머금은 아기 꿀 피부로 돌아왔다.

피지오겔 크림과 로션을 모두 사용해 봤는데 흡수율은 로션이 더 좋아 로션을 자주 발라 준다.
밤에 잘 때도 주기적으로 34회 정도 바르고 낮에는 아토피 부위에 약 2시간에 한 번씩 발라준다.

그린 베이비 수딩 밤은 성분이 상대적으로 좋고 벌 왁스가 들어 있어 피지오겔이 잡아주지 않는 건조를 막아준다.
하지만 피지오겔이 아니라 그린베이비의 수딩봄만 썼을 때 팔다리가 다시 거칠어지는 것을 보고 나는 피지오겔 신도가 됐다.

피지오겔도 맞지 않는 아기가 있다니 이는 아바아(아기바이의 아기) 같다.
아, 그러고보니 처음엔 루나가 얼굴에 피지오겔 바를때마다 엄청 싫어했었는데 피지오겔a.i가 아프다는 의견이 많아. 이제는 더 이상 초조해 하지 않는다.
피지오겔 파랑색이 성분적으로는 훨씬 연하지만 a.i로션(유럽은 핑크, 한국은 회색)의 드라마틱한 효과를 보고 난 뒤에는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으로 쓰고 있다.
루나의 피부가 좋아지면 파란색 통으로 바꿔야겠어요.

생각보다 많은 걸 하고 있기 때문에 두 개로 나눠서 글을 써야죠. 루나 피부질환 시작…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