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떠난 세계일주 배낭여행 태원준의 엄마와 함께

  • by

 https://youtu.be/W7e9G_2 Q9HM

대원여행 작가 어머니와 함께한 500일간의 세계여행 전권 시리즈를 몇 년 전에 읽었다.
이 책을 읽으며 여행작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과 함께 일안반사식 카메라도 배웠다.

3권 시리즈를 한번에 읽을 정도로 흥미로운 모자 여행기

륙색을 짊어지고 여행을 떠난다

화목하게 지내던 한 가정에 어느 날 갑작스런 아버지와 연이은 외할머니의 죽음으로 우울함과 고단한 삶을 살고 있는 어머니를 웃기고 싶은 마음에 환갑 선물로 여행을 전한다.
처음엔 깜짝 놀랐지만 3개월의 설득 끝에 분식점을 즉시 처분하고 아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모자(母子)간 합친 몸무게는 100kg 미만의 몸집이 작은 본인보다 큰 배낭을 멘 엄마와 키 큰 아들이 함께 떠난다.
처음에는 한 달 정도 할 생각으로 출발하면서 중국과 베트남 캄보디아.태국 동남아 유럽까지 300여 일 동안 50여 개국의 여정으로 다시 남미 200일까지 총 525일 70여 개국 200여 도시를 지나갔다.

여행 일주일 뒤 틀에 박힌 어머니의 모습에 부끄러워하는 어머니가 이들과 함께 흥겹게 춤을 춘다.

삶의 고단함에 눌려 있던 어머니의 표출하지 못한 내면의 열정이 용솟음친다.

한달정도 예정했던 여행이 결국 200여일만에

이어지는 남미까지 이어지는 모자여행.

숙소를 못 구하고 헤매기도 버스 시간을 놓치기도 어렵고, 예기치 못한 일이 닥치면서도 차근차근 풀어나가는 재미와 보람에 적응하는 엄마를 보며 작가 태원준 씨는 말한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을 꼭 보고 싶어하는 어머니

모자 여행을 보면서 부럽다는 말에 나는 쑥스럽지만 엄마는 그 칭찬을 은근히 즐긴단다.

그리운 한식을 사들여 맛있게 요리해준 어머니

가는 곳마다 즐기면서 행복해하시는 엄마를 보면서

내가 엄마의 보호자가 되어 떠나는 여행.막상 여행다니면서 엄마의 힘을 받고 다닐수 있었다고…

https://youtu.be/-0ZuZpH6awQ

나도 외아들이 있다.
효도여행을 보내본 적은 있지만 모자(母子)사이 여행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부모 자식간의 여행을 보면 넘쳐 흐른다.

재작년에는 아들, 며느리와 사돈 사이에 양부모, 터키 여행을 보내줘 힘든 사이지만 즐겁게 다녀온 적은 있다.
그때도 주변에서 상당한 부러움을 샀다.

관계의 특성을 살려서 도전하는 여행해볼 만하다.
서로 다름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걷는 몇 년에 걸쳐 만들어지는 관계의 확장이 여행 기간 중 일어나는 일과 소통 속에서 펼쳐지는 시간이다.

작가 태원준 씨는 여행 내내 30년 넘게 살아왔다.
소녀 같은 엄마는 감성 충만한 엄마를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아들 역시 에너지를 얻는 모습을 여행 중에 새삼 깨닫는다.

작가 태원준 씨는 말한다.
●500여일 여행이 만든 일상의 변화

수줍고 소극적이던 엄마의 적극적인 성격으로 바뀌었다.
사교적이 되면서 에너지 넘치는 삶을 즐기는 법을 배웠다.
일상에서는 볼 수 없었던 내 모습을 발견했고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서 자유로워졌다.
떠나기 위해서는 버리는 용기가 필요하다.
가슴이 떨릴 때 떠나.다리가 후들거려서는 떠날 수가 없다.
코로나로 하늘길이 막힌 지금, 곧 열리길 바라며 인생의 변화와 확장을 위해 내가 지금 내리고 도전해야 할 것이 무엇이 있는지 우리 각자가 찾아보는 건 어떨까?

남는건 사랑밖에 없어사랑할 수 있다면, 자신만의 직업을 찾아라.지금 당장. Just. Do.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