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와송농장 노지재배 유기농와송 택배발송 생와송 ­

>

007작전도 아니고,​생와송이 나오기 시작했는데,​블로그를 쓸수가 없었어요.​에효.​와송아지매 쉰나서 자랑을 100번은 했어야​했는데,ㅠ​그렇게 할 수가 없었어요.​10년이란 세월동안 친환경재배를​하다보니,​논산와송농장 와송만 기다리시는​단골 고객님들이 많으세요.​​​

>

지난해 같았으면 생와송이​5월 초순부터 나왔는데,​는 일교차가 너무 심하고,​가뭄이 이어지다보니 6월이 다되서​생와송이 나왔어요.​단골고객님들은​당연히 5월이면 나온다고 생각하셔서​미리 주문을 하셨거든요.​​스토어팜은 열어놓을수도 없었어요.​오늘에서야​생와송 판매전시로 바꾸어 놓았네요.​​​​

>

생와송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 됐는데요.​와송은 더디 더디 크고 있는 반면에​와송밭에 풀들은 어찌나 빨리 크시는지​폭염주의가 내린 논산은​32도가 저녁까지도 이어지네요.​와송아지매 새벽에 나가서 10시까지​풀뽑고,​10시 이후에는 택배발송 생와송 수확해요.​​​

>

오늘도 땀방울 또르륵~~~​흘리며 풀 뽑고 있는데,​울 와송이도 심심한지 와송밭 고랑으로​다가오더니,​​​

>

에공~~~​요 철딱서니좀 보세요.​지도 더운지 와송아지매를​그늘 삼아 풀뽑는 앞자리에​자리를 똭 하니 잡고,​풀뽑을때 쓰는 전지가위를​발로 누르고,​놔주질 않아요.​​​

>

혼자놀다가 심심했는지.​아님 효자둥이라 그런걸까요?​와송아지매 너무 더울까봐​잠시 쉬라는 뜻일까요?​꿈보다 해몽이죠.​울 와송이 성화에 밭고랑에서​나와서 잠시 시원한 냉와송차와함께​더위를 식혔네요.ㅎ​​​​

>

짜잔~~~​오늘 수확한 생와송입니당.​​​​

>

잘 손질해서 기스나지 않게​한송이 한송이 쫘~~~악​펼쳐나줘요.​와송아지매는 점심 퇴근이예요.​새벽에 와송농장을 나가다보니,​점심때 아침식사로 바뀌었어요.​아침식사후 잠시 낮잠타임~~~~​두시간정도 잠을 청한뒤​와송농장으로 다시 출근.​​​​

>

그날 그날 순서대로 생와송 포장하고,​와송즙, 와송차, 건조와송​포장해서 오후 7시 택배회사로 출발.​​​​

>

와송택배 보내고,​늦은 저녁식사해요.​각종장부정리 해주고,​밀린 수업도 듣고,​뜸 공부도 하고,​야식먹고 잠자리에 듭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