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메이저리그 희대의 오심사건, 알만드 갈라라가 품위 있는 용서

  • by

 안녕하세요 도보여행가 도 경아씨입니다.
오늘은 스포츠 얘기를 좀 하려고 합니다.
스포츠는 누가 말하던가요?#각본 없는 드라마 아씨 생각은 스포츠에는 상상 이상의 휴머니즘이 있기 때문이다.

1982년생 베네수엘라 야구 선수 얘깁니다.
Armando Antonio Galarraga #아르만도 가라가라가

2010년 6월 3일은, 미국의 야구사에 남을 역사적인 게임이 있는 날입니다.
142년만에 나오는 행운의 #퍼팩트게임을 만났는데 희대의 오심으로 날려버린 사건얘기네요.

#퍼팩트 게임은 9이닝 이상 경기를 진행하며 투수가 안타는 물론 볼넷, 실책으로 인한 출루를 포함해 어떤 이유에서든 모든 타자를 단 한번도 1루에 내보내지 않고 승리!! 말그대로 #완벽하게 끝난 게임입니다.
메이저리그에서 142년 동안 23명만 달성한 대기록으로 2010년 6월 3일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경기가 그 퍼펙트 게임이 걸려 있었습니다.

갈라라가 26명의 타자를 아웃시키고 마지막 27번째 타자와 맞붙는 순간 타자는 평범한 내야땅볼을 치고 1루에서 아웃됐습니다.
하지만 1루심은 세이프를 선언할 당시 1루심은 짐 조이스(Jim Joyce)였는데

여러 각도에서 봐도 돼 맞죠? 맞죠, 맞죠?팬들과 감독님들, 동료분들은 거의 깜짝 놀라셨을 겁니다.

그러면 희대의 오심을 판정하고 했던 짐 조이스를 한번 알아보고 가겠습니다이 분은 현역 메이저리그 심판 중 가장 유명한 심판 중 한 명이지만 선수들의 평판이 좋아 존경받는 심판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심폐소생술로 한 여성의 생명까지 구하고 통칭 #카임방지권을 부여받은 인물입니다.
또 구심을 보면 스트라이크 콜이 이맹호의 울음소리처럼 우렁차게 외치기로 유명한 심판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퍼펙트게임이 날아가도 당사자인 투수는 그저 웃고 있었습니다.
말이 됩니까?

그러나 경기 후에는 짐 조이스에 대한 맹렬한 비난은 디트로이트 팬과 언론은 물론 심지어 상대팀이었던 클리블랜드 팬들도 비난하고 나섰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백악관까지 개입했는데,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판정을 번복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개인적으로 MLB가 투수에게 퍼팩트 게임 승리를 인정해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는데,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오심도 경기의 일부’라는 원칙을 주장하며 거부했다

경기 다음날 짐 조이스 심판은 배정에 따라 1루심에서 주심으로 포지션을 바꿔 경기에 나섰는데 얼마 후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어요.

경기 전에 양 팀은 출전 선수 명단 카드를 제출해야 하는데 감독 대신 갈라라가 입장해서

청중의 야유와 원망, 긴장, 원한을 풀어주듯 그는 짐 조이스에게 악수를 했습니다.
품위 있는 용서 맹호의 울부짖음으로 스트라이크 콜을 외치던 심판도 그 오심의 무게를 이기지 못했는지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악수와 오케의 격려, 그 상황에서 텅 빈 행동은 스포츠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휴머니즘을 선물한 것입니다.
사람을 위주로 하는 사상!! 숫자로 하는 스포츠에서도 결국은 사람입니다.
사람의 마음은 항상 울림이 울립니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파 응도 얼마전의 분노가 완전히 사라졌고 그리고 이 두사람에게 열렬한 환호를 보냈습니다.
용서와 화해가 만들어낸 스포츠였어요. 여기서 심판 짐 조이스가 화해를 했다면 과연 화해는 이루어졌을까요?물론 될 수도 있고 투수 수입장에서 거절할 수도 있고, 아니면 팬들은 화가 나 있는데 더 화가 났던 것 같아요.

용서는 용서권을 가진 자가 하는 것이 옳습니다.
갈리가리는 용서권을 가진 자로 그것을 행동한 것입니다.
아마우리는그모든것을유치원에서초등학교때부터배워왔는데,헤어져가는것은그지식을실천한거죠.

조이스는 나중에 갈라라가에게 전화해서 잘못을 직접 사과했다고 합니다”누구도 완벽하지 못했습니다.
“라고 그는 그 실수를 우아하게 받아들였다

제가 살면서 의상이나 헤어스타일에 우아하다라는 표현을 하는데 이렇게 실수를 받아들여주는 것도 우아하다라고 표현이 되네요.

가라가라가는 퍼펙트 게임을 날렸습니다만, 스포츠 이상의 가치를 가지는 성숙한 대처로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회사 GM으로부터 콜벳 스포츠카를 선물 받았습니다.

같은 해 최고의 인상을 남긴 선수나 팀에게 상을 주는 ESPYS 어워즈에서는 야구부문 최고의 인물로 선정되어 지금도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감동적인 순간을 만든 인물로 전해지고 있으며 오늘도 이렇게 도경아씨의 브루그의 중심이 되고 있습니다.

기록은 남기지 못했지만 역사를 남긴 선수

가라가라가는 최고의 인물로 선정되었을 때 다음과 같은 수상 소감을 남겼는데

홈런 없는 투수도 없고 삼진 없는 타자도 없다.
심판도 마찬가지다.
오심은 언제든지 나올 수 있는 인간은 누구나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
한마디로 실패했다고 낙담하지 않고 잘난 척한다고 대충 말하다가는 또 지나쳤다.
품위 있는 용서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 품위 있는 용서권을 가진 사람이 하는 것이다.
오늘도 도보여행가 도경아 씨를 2010년 야구 얘기로 마무리 짓지만, 아르만도 갈라라가의 서른 살은 생각도 행동도 아주 성숙하고 점잖았어요.